top of page

Search Results

624 items found

  • About Mortgages

    You've likely heard that mortgage rates are expected to remain high for longer than initially anticipated. Curious why? A look at recent economic indicators can provide the answer. In this post, I'll briefly explain the current situation of mortgage rates and their future outlook. Economic Factors Influencing Mortgage Rates Mortgage rates are influenced by a variety of economic factors, such as the job market, the pace of inflation, consumer spending, and geopolitical uncertainties. The Federal Reserve's monetary policy decisions are also a crucial factor. You hear a lot about the Federal Reserve these days because of this reason. Since early 2022, the Federal Reserve has been raising the federal funds rate to control the economy and inflation. This rate determines the cost for banks to borrow money from each other, but it doesn't directly link to mortgage rates. However, mortgage rates started to rise following these changes. Inflation has eased significantly but still hasn't reached the Federal Reserve's target of 2%. Over the past three months, inflation has been rising slightly, impacting the Federal Reserve's plans. Freddie Mac's chief economist explains that persistent inflation has led the market to reassess its monetary policy path, resulting in higher mortgage rates. Bankrate's chief financial analyst also notes that the long-term outlook for economic growth and inflation has the most significant impact on the level and direction of mortgage rates. Ultimately, inflation is key. When Will Mortgage Rates Drop? Based on current market data, experts predict that inflation will be more controlled, and the Federal Reserve might lower the federal funds rate by the end of the year. However, the timing could be later than initially expected. The Mortgage Bankers Association's chief economist notes that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FOMC) did not change the federal funds rate target at its May meeting due to strong economic performance and high inflation, delaying the first rate cut. Experts expect mortgage rates to drop by the end of the year, but the decrease will likely be slower and smaller than previously anticipated. In conclusion, while there's a possibility that mortgage rates will decrease by the end of the year, new economic data or geopolitical uncertainties could change this timing. Instead of trying to predict the market precisely, focusing on the current situation might be better. Bankrate advises that attempting to time the market is generally not a good strategy. If buying a home now is the right choice, it might be best not to overly concern yourself with market trends or economic forecasts. I'll be back with more helpful posts in the future.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businessselling #businessbuying #비지니스거래

  • 모기지에 관하여

    모기지 금리가 예상보다 오랜 기간 동안 높은 상태를 유지할 거라는 얘기가 들어보셨을 겁니다. 왜 그런지 궁금하시죠? 최근 경제 지표를 살펴보시면 그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모기지 금리의 현재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간단하게 설명해 드릴게요. 모기지 금리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 요인 모기지 금리는 다양한 경제 요인에 영향을 받습니다. 고용 시장, 인플레이션의 속도, 소비자 지출,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이 그 예입니다.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 정책 결정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요즘 연방준비제도 이야기를 많이 듣는 이유는 이 때문이죠. 연방준비제도는 2022년 초부터 경제와 인플레이션을 조절하기 위해 연방기금 금리를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이 금리는 은행들이 서로 돈을 빌릴 때의 비용을 결정하지만, 사실 모기지 금리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모기지 금리는 이러한 움직임에 따라 변동하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금리가 상승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많이 완화되었지만, 연방준비제도가 목표로 하는 2%에는 아직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최근 3개월 동안 인플레이션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는 사실은 연방준비제도의 계획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Freddie Mac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경제와 잡히지 않는 인플레이션이 시장이 통화 정책 경로를 재평가하도록 만들었고, 그 결과 모기지 금리가 상승했다고 설명합니다. Bankrate의 수석 재무 분석가 또한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장기적 전망이 모기지 금리의 수준과 방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이야기합니다. 결국, 인플레이션이 핵심입니다. 그럼, 모기지 금리는 언제 떨어질까요? 현재 시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이 더 통제될 것이며, 올해 말에 연방준비제도가 연방기금 금리를 낮출 수도 있다고 예측합니다. 그러나 시점은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늦어질 수 있습니다. Mortgage Bankers Association(MBA)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FOMC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가 5월 회의에서 연방기금 금리 목표를 변경하지 않았으며, 이는 경제의 강세와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첫 번째 금리 인하 시점이 미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전문가들은 올해 말 모기지 금리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지만, 이는 이전 예상보다 덜 빠르고 조금 떨어질 것으로 전망합니다. 결론적으로, 올해 말 쯤에는 모기지 금리가 낮아질 가능성이 있지만, 새로운 경제 데이터나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시기가 변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시장을 정확하게 예측하려고 하기보다는, 현재 상황에 집중하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 Bankrate의 기사는 시장 타이밍을 맞추려고 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좋지 않은 전략이라고 조언합니다. 만약 지금 집을 구매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면, 시장 동향이나 경제 전망에 대해 너무 연연하지 않는 것이 좋은 방법으로 보여집니다. 다음에도 보다 도움되는 글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businessselling #businessbuying #비지니스거래

  • Garden and Yard Care Tips Part 5

    Continuing from the previous article, let’s delve into lawn care. Soil Testing The condition of the soil is crucial for a healthy lawn. If the soil is too acidic or alkaline, it needs to be balanced. You can easily purchase soil testing kits from Amazon or hardware stores like Home Depot. Most kits require you to send a soil sample by mail, and they will email you the report. A pH of around 7.0 indicates a balanced soil. Lower values indicate acidity, while higher values indicate alkalinity. Different plants thrive in different soil pH levels. For example, blueberries grow well in acidic soil, while lilacs prefer alkaline soil. The best time for soil testing is usually in the fall, but early spring, before the lawn starts growing, is also fine. Soil pH Control Based on the soil test results, you can apply fertilizers to balance the soil. If the soil is acidic, apply lime. If it is alkaline, use a soil acidifier or sulfur. This should be done between May and August. Iron Application Some lawns have a rich green color, while others are lighter. This difference is not just due to the type of grass. To make your lawn a deeper green, you should apply iron supplements. These can be applied regularly from May to August when the grass is actively growing. Aeration If the soil is compacted, it becomes difficult for grass roots, nutrients, and water to spread evenly. Therefore, you need to aerate the soil. Typically, this is done once before the grass starts growing in March to April, and once after the growing season ends in September to November. You can choose to aerate either once or twice a year. After aeration, be sure to apply a pre-emergent herbicide to prevent weed growth, as mentioned in the previous article. That covers lawn care for now. In the next article, we will explore how to plant and care for trees.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 정원과 야드관리 팁 5

    지난 글에 이어 계속해서 잔디 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Soil Testing 잔디가 잘 자라기 위해선 땅의 상태가 중요합니다. 특히 땅에 산성이나 알칼리성이 많을 경우, 이 균형을 맞춰주어야 합니다. Soil testing은 amazon 등이나 Home Depot같은 hardware 에서 키트를 쉽게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대부분이 키트에 흙을 담아서 우편으로 보내면 리포트를 이메일로 보내주는 구조입니다. 결과가 7.0정도면 좋은 것입니다. 균형이 맞았다 할 수 있습니다. 이보다 낮으면 산성, 높으면 알카리성인 땅입니다. 나무들에 따라 산성이나 알칼리성 땅 각각에 더 적합한 종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블루베리 같은 나무는 산성 땅에서 잘 자라고, 라일락 같은 나무는 알칼리성 땅에서 잘 자란다고 합니다. Soil testing의 적절한 시기는 주로 가을이지만, 잔디가 본격적으로 자라기 전인 초 봄에 하셔도 괜찮습니다. Soil pH Control 위에서 언급한 soil test의 결과에 따라 땅의 균형을 맞춰주는 비료를 뿌려주는 작업입니다. 땅이 산성일 경우는 Lime이라는 비료를 뿌려주고, 땅이 알칼리성일때는 Soil Acidifier 혹은 sulfur를 뿌려주면 됩니다. 시기는 5월에서 8월 사이에 진행하시면 됩니다. Iron Application 어느 집의 잔디는 아주 진한초록이고, 어느 집의 잔디는 연두색이고 그렇죠? 그 차이가 단지 잔디의 품종의 차이 때문만은 아닙니다. 잔디의 색을 보다 진한 초록색으로 바꿔주려면 철분제를 뿌리셔야 합니다. 철분제는 수시로 잔디가 한창 자라는 5월 부터 8월에 뿌려주시면 됩니다. Aeration 땅이 뭉쳐있으면 잔디의 뿌리 뿐 아니라, 영양분, 물 등이 골고루 퍼지기가 힘들게 됩니다. 따라서 땅고르기를 하셔야 합니다. 보통 잔디가 자라기 전인 3 ~ 4월에 한 번, 잔디의 시즌이 끝나는 9 ~ 11월에 한번, 이렇게 두 번을 하시거나, 둘 중 한 번만 진행하시면 됩니다. Aeration에서 중요한 것은, 땅 고르기를 끝내신 후는 꼭 잡초가 자라는 것을 방지하는 (지난 글에서 소개한) pre-emergent를 뿌리셔야 합니다. 여기까지 잔디 관리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다음 글 부터는 나무를 심고 가꾸는 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 Garden and Yard Care Tips 4

    Continuing from the previous post, let's further explore lawn care. Insecticide: When grass grows well, it often attracts various harmful insects. These insects, in turn, attract animals like moles, mice, and snakes because they become food sources for them. Therefore, using insecticides to eliminate these bugs can make your yard more comfortable and safer to use. Insecticides should be used continuously from spring, when bugs start to become active, until early autumn. Grub Prevention: Speaking from personal experience, I once had a chaotic situation in my yard because I didn't properly handle grub prevention. Grubs are soil-dwelling beetles that feed on grass roots, causing significant damage to the lawn. Additionally, squirrels, chipmunks, and birds love grubs. So, if grubs are present beneath the grass, these animals will dig up the yard to feast on them. Consequently, small holes form, and the grass in those areas dies, resulting in circular patches of bald spots throughout the yard. Grub prevention is typically done using chemical treatments, usually applied between April and May. Fungicides: Fungus usually refers to molds and mushrooms, but in the context of lawn care, it encompasses pathogens that harm grass. Preventive measures against these pathogens are crucial. Cases where parts of the grass turn yellow and die for no apparent reason are often due to these diseases. Disease prevention measures are typically carried out from late spring to summer. In the next post, we'll continue exploring lawn care.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lawn #lawncare

  • 정원과 야드관리 팁 4

    지난 글에 이어 계속해서 잔디 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Insecticide: 잔디가 잘 자라면 그 만큼 많은 유해 곤충들이 꼬이기 마련입니다. 그리고 이 벌레들은 두더지, 쥐, 뱀등의 먹이가 되기 때문에 이런 동물들도 꼬이게 됩니다. 따라서, 살충제를 이용하여 벌레들을 제거해야 마당을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용하실 수 있게 됩니다. 살충제는 벌레가 살 수 있는 환경이 되는 봄부터 초가을 까지 계속 사용해 주셔야 합니다. Grub Prevention: 개인적인 경험을 나눠드리자면, 제가 이 grub prevention을 똑바로 못 해서 저희 집 마당이 난리가 난 적이 있었습니다. Grub은 땅벌레입니다. 애들이 잔디 뿌리를 먹고 자란다고 합니다. 따라서 잔디에게 큰 손상을 주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다람쥐, 청설모, 새들이 이 grub을 엄청 좋아합니다. 따라서 잔디의 아래에 이 grub들이 있으면, 위에 언급한 동물들이 마당을 파내고 이 grub을 잡아먹습니다. 당연히 이 녀석들이 판 부분은 작은 구덩이가 생기고, 그 부분의 잔디는 죽게 되어 야드의 곳곳에 원형 탈모같은 부분들이 생기게 됩니다. Grub prevension은 역시 화학약품으로 진행합니다. 보통 4월 ~ 5월에 뿌려주시면 됩니다. Fungicides: Fungus는 보통 곰팡이 버섯등을 말하지만, 잔디에 해를 끼치는 병균들을 fungus라고 부르더군요. 이 병균들에 대한 예방작업도 너무 중요한 작업입니다. 아무이유 없이 잔디의 일부분이 누렇게 되어 죽거나 하는 경우는 거의 대부분 이 질병들 때문입니다. 질병 예방 작업은 보통 늦 봄부터 여름 내 진행합니다. 다음 글에서도 계속해서 잔디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lawn #lawncare

  • Gardening and Yard Care Tips 3

    Continuing from the previous post, let's further explore lawn care. Pre-Emergents: No matter how well you water and mow your lawn, weeds tend to sprout up inevitably. Therefore, it's necessary to apply pre-emergents to prevent weed growth. As shown in the calendar shared in the previous post, pre-emergents are applied twice in spring and fall but not during winter. It's crucial to time it right, typically when the outside temperature is below 55F. Pre-emergents come in various types and can be easily purchased at stores like Home Depot. Post-Emergents: Even after applying pre-emergents, weeds still tend to grow. Hence, post-emergents become necessary, which are essentially herbicides. Handle them with extreme caution, as they contain chemicals. Especially, store them in places out of reach of children. There are two types of post-emergents: those that target specific weeds and those that kill all plants. When purchasing, make sure to confirm with the salesperson to buy a product that targets specific weeds. Otherwise, surrounding grass will also die. Since weeds don't discriminate on timing, it's essential to apply post-emergents from the time weeds start growing until the end of winter. It's best to apply them a day before mowing the lawn every week. Fertilization: For a healthier and denser lawn, proper fertilization is crucial. Fertilizer should be applied. Chemical fertilizers are applied during spring and fall, except for the vigorous summer growth period. It's akin to athletes eating well before a match and recovering afterward. However, natural fertilizers are applied during the peak growth of summer. Just as excessive nutrition can harm humans, the same goes for grass. Excessive nutrients can cause grass to grow in unwanted areas, discoloration, or uneven ground. Conversely, if grass doesn't receive enough nutrition, it becomes prone to diseases, turns yellow at the tips, or leaves bare patches. In the next post, we'll continue exploring lawn care.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lawn #lawncare

  • 정원과 야드관리 팁 3

    지난 글에 이어 계속해서 잔디 관리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Pre-Emergents: 물을 잘 주고, 잔 깎아주고 해도, 야드에는 늘 잡초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잡초가 안 자라게 하는 Pre-emergents를 뿌리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지난 글에서 공유한 달력표에서 보시듯이 pre-emergents는 봄과 가을에 두번을 합니다. 겨울은 하지 않습니다. 보통 외부 온도가 55F 이하일 때 하셔야 합니다. 타이밍이 중요 합니다. Pre-emergents 는 여러 종류가 있고 home depot등에서 쉽게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mergents: Pre-Emergents를 잘 뿌리셨다 해도, 잡초는 늘 자라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Post-Emergents가 필요하게 됩니다. 우리말로 제초제입니다. 독약과 같은 것이니 취급시 정말 주의하셔야 합니다. 특히 아이들의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셔야 합니다. Post-Emergents는 특정 잡초만을 죽이는 것과 식물을 그냥 다 죽이는 두가지가 있습니다. 구입하실 때 꼭 판매측 직원에게 확인하시어 특정 잡초만을 죽이는 제품을 구입하시길 권해드립니다. 아니면 주변의 잔디도 다 죽습니다. 잡초는 시기를 가리지 않기 때문에 풀이 자라기 시작하는 시기부터 한 겨울 까지는 늘 뿌리셔야 합니다. 매주 잔디를 깎으시기 전 날쯤에 잡초들에 뿌려주시면 됩니다. Fertilization: 잔디가 보다 건강하게 그리고 빽빽하게 자라게 하시려면 거름을 잘 주어야 합니다. Fertilizer 라고 합니다. 화학비료는 잔디가 왕성하게 성장하는 여름을 제외한 봄과 가을에 줍니다. 운동선수가 시합 전에 잘 먹고, 시합 후에 회복하고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하지만, 천연 비료는 한창 자라나는 여름에 줍니다. 사람이 영양이 과다하면 오히려 건강에 해가 되듯 잔디도 마찬가지입니다. 영양이 과다 공급되면 원치않는 곳에 잔디가 자라거나 잔디의 색이 일정하지 않아 지거나, 혹은 땅이 고르게 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반대로 잔디에 영양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으면 병치레가 많아지고, 잔디 끝이 누렇게 변하게 되거나, 빈 땅이 생기게 됩니다. 다음 글에서도 계속해서 잔디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yard #yardwork

  • Tips for Garden and Yard Care 2

    Following up on the previous post, let's delve into lawn care. In truth, most Koreans I know are city dwellers who harbor a longing for American homes with lush green lawns. I was one of them. So, when I first bought a house with a green lawn, I tried to mow it like a baseball field, creating patterns and putting a lot of effort into making the surroundings look beautiful. However, as those who have tried it would know, maintaining a lawn as green as those on TV is not as easy as it seems. It's not just about watering and mowing. To cut to the chase, I found myself hiring people to take care of it because it was too much work. Honestly, that's the easiest and most effective way to manage it. But for those who feel it's a bit of a waste of money and have confidence in their abilities, I'm writing this post. Among those reading this, there are likely experts who know more than I do. I believe their comments below could be even more helpful to readers. The first thing to know about lawn care is timing. Again, lawn care isn't just about watering and mowing. Throughout the year, different levels of care are needed for the lawn according to each season. If you search for keywords like "Lawncare calendar" on Google or similar search engines, you'll find several images like the one below. You can refer to one that's easy to understand. Let's go through them one by one. Mowing: As you can see, areas like Chicago and other northern regions start mowing around April. The crucial thing about mowing is how short you cut the grass. The shorter you cut it, the more frequently you have to mow, making it more labor-intensive. Also, shorter grass is more prone to diseases and allows weeds like dandelions to settle in easily between the short grass. Typically, a healthy grass length is around 2 to 3 inches. Watering: Watering the lawn should be done from the thaw of spring to late autumn. However, during rainy seasons, you can skip watering. The reason for watering the lawn heavily during summer is to maintain its green color. If the grass doesn't have enough water, the tips will turn yellow. You need to water more than you might think. It should be so much that you might worry, "Won't the grass die if I water it this much?" Especially in summer, it's best to water in the early morning. If you water when the sun is starting to heat up, the temperature of the water on the grass can rise, which is not good for the grass. According to experts, if there's less than 1 inch of rainfall in a week, you must water the lawn. In the next post, we'll continue exploring lawn care.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 정원과 야드관리 팁 2

    지난 글에 이어 잔디 관리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사실 제가 아는 대부분의 한국분들은 도시에 살다 오신 분들이라 푸른 잔디가 있는 미국집에 대한 로망을 가지고 계시더라고요. 저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그래서 처음 푸른 잔디가 있는 집을 샀을 때, 야구장처럼 야드에 잔디를 깎으며 패턴도 만들어 보고, 주변도 예뻐보이게 공을 많이 들였었습니다. 하지만, 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잔디를 TV에 나오는 것 처럼 푸르게 관리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냥 물만 주고, 깎아주고 한다고 해결 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의 경우는 일이 너무 많아 사람을 써서 관리합니다. 사실 그 방법이 가장 편하고 잘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라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돈이 좀 낭비다 싶고 잘 할 자신이 있으신 분들을 위해 이 글을 씁니다. 읽으시는 분들중에 저보다 더욱 전문가인 분들도 많을 것입니다. 그런 분들께서는 이 글 아래에 댓글로 의견을 남겨주시면, 읽으시는 분들께 보다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잔디관리의 첫번째는 시기를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잔디 관리는 물주고 깎아주고가 전부가 아닙니다. 일년 중, 각 시기에 맞게 잔디에 들여야 할 정성이 다릅니다. Google 등 검색 사이트에서 Lawncare calendar 등의 검색어를 검색하시면 아래와 비슷한 여러 이미지들이 나올 것입니다. 보시기 쉬운 것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그럼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Mowing: 보시는대로 시카고를 비롯한 북쪽의 지역은 약 4월부터 잔디깎기를 시작합니다. 잔디깎기에서 중요한 것은 얼마나 짧게 깎느냐 입니다. 잔디를 짧게 깎을수록, 보다 자주 깎아야 하기 때문에 일이 많아집니다. 또한 잔디가 짧으면 병도 잘 걸리고, 민들레 씨앗등의 잡초들이 짧은 잔디 사이로 보이는 땅에 정착하기가 쉬워집니다. 따라서 잡초도 많아집니다. 보통 건강한 잔디의 길이는 2 ~ 3인치 정도로 합니다. Watering: 잔디에 물주기는 눈이 녹는 봄부터 늦가을까지 계속 해주어야 합니다. 하지만 비가 많이 오는 시기는 안 주어도 됩니다. 여름에 잔디에 물을 많이 주는 이유는 초록색을 유지하기 위해서 입니다. 잔디가 물을 많이 머금고 있지 않으면 잔디의 끝이 누렇게 변색 됩니다. 물은 생각보다 많이 주어야 합니다. “이렇게 주면 잔디 다 죽는거 아냐?” 생각될 정도로 많이 주어야 합니다. 잔디의 물은, 특히 여름에는, 새벽에 주는 것이 좋습니다. 해가 뜨거워지기 시작할 무렵에 물을 주면, 잔디에 뿌려진 물의 온도도 올라가 잔디가 삶아지는 것 같이 되어 잔디에 안 좋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강수량이 1”가 안 된 주에는 무조건 물을 줘야 한다고 합니다. 다음 글에서도 계속해서 잔디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 Garden and Yard Management Tips 1

    Finally, spring has sprung in Chicago as well. It's now the season to adorn the yards around the house and spruce up the home. Not only when selling a house, but yard management, especially curbside appeal, sets the first impression for visitors to the house. So, let's share some tips on how to manage the yard and curbside effectively. Let's start with easy ways to upgrade the important curbside appeal when selling a house: 1.) First, the lawn must be well-mowed. An unkempt lawn with overgrown grass makes the house look messy. In this Chicago area, it's usually best to mow the lawn every two weeks, and during rainy seasons, once a week for a tidy look. 2.) Trim all dead branches from trees around the house. Spring, summer, and fall are times when trees are adorned with leaves. During this time, visible branches should ideally have leaves and flowers. But if there are dead branches, it creates an incomplete picture. Therefore, if there are dead branches on the house's trees, boldly trim them. 3.) Neatly tidy up Box trees if you have them. Well-trimmed Box trees in attractive shapes enhance the appearance of the house. On the other hand, Box trees with protruding branches make the house's first impression as messy as broken windows in a building. Therefore, make sure to tidy up the Box trees in spring. 4.) Maintain the deck. By taking a day each year to pressure wash, repair shaky parts, and repaint the deck, you can have a clean deck that looks newly made every year. Even if it's bothersome, make sure to pay attention to it once a year. 5.) Lay down new mulch. Mulch provides a noticeable green color between the yard, flowers, and trees, giving a sharp contrast that makes the house look more appealing. Moreover, when mulch is laid down to the recommended thickness by professionals, weeds don't grow well in that area. So, your house can look attractive all year round. Therefore, even if it's bothersome, lay down fresh mulch every spring. I've listed a few yard management tips that can significantly improve the first impression of your house with just a day or two of investment. In the next post, we'll delve into more specific ways to manage each aspect.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 정원과 야드관리 팁 1

    드디어 시카고에도 봄다운 봄이 왔습니다. 이제 여기저기서 집의 야드를 꾸미며 집을 단장하는 시즌이 온 것입니다. 비단 집을 판매하실 때 뿐 아니라, 야드관리, 특히 curbside appeal은 집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집에 대한 첫 인상이 됩니다. 그럼 그 첫 인상인 yard와 curbside를 어떻게 관리하시는지 같이 한 번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집을 파는데 중요한 curbside appeal을 쉽게 upgrade하는 법 부터 알아보겠습니다. 1. 일단 잔디가 잘 깎여 있어야 합니다. 잔디가 잘 깎여있지 않아 풀이 무성한 야드는 집을 지저분해 보이게 만듭니다. 이 곳 시카고지역의 경우, 보통 2주에 한번,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시기에는 1주에 한 번씩은 깎아줘야 깔끔한 맛이 있습니다. 2. 집에 있는 나무의 죽은 가지는 다 잘라주세요 봄, 여름, 그리고 가을동안은 나무에 잎들이 붙어있는 시기입니다. 이 때에는 보이는 가지에는 다 잎과 꽃이 자라고 있어야 보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중간에 죽은 가지가 있어 그 곳만 뭔가가 비어있다면 예쁜 그림이 나오지 않습니다. 따라서 집의 나무들에 죽은 가지가 있다면 과감히 잘라내 주십시요. 3. Box tree가 있는 경우는 단정하게 정리해주세요. 예쁜 모양으로 잘 잘라져 있는 Box tree들은 집을 보다 돋보이게 만듭니다. 반면에 가지들이 삐죽삐죽 나와있는 box tree들은 마치 건물의 깨진 유리창처럼 집의 첫 인상을 지저분하게 만듭니다. 따라서 봄에는 꼭 한번 box tree를 잘 정돈 해주세요. 4. Deck을 관리해주세요. 일년에 한 번 날을 잡아 pressure washer로 청소하고, 흔들리는 부분을 보수하고, deck용 페인트를 칠해주는 것 만으로도 매년 새로 만든 deck처럼 깨끗한 deck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귀찮더라도 꼭 1년에 한 번은 신경써 주세요. 5. 새 mulch를 깔아주세요. Mulch는 온통 초록이 야드와 꽃과 나무들 사이에 눈에 띄는 색으로 경계를 주어 집이 보다 짠!! 해 보이게 만들어 줍니다. 더불어, 겉에만 입히는 것이 아니고,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두께로 mulch를 깔면 그 부분에 잡초도 잘 자라지 않습니다. 즉, 일년 내 집이 예뻐보일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귀찮더라도 매년 봄에는 mulch를 싹 깔아주세요. 간단하게 하루 이틀을 투자하여 집의 첫 인상을 훨씬 더 좋아보이게 만드는 야드관리 팁을 몇개 적어봤습니다. 다음 글 부터는 보다 구체적으로 각각의 부분을 관리하는 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카고복덕방 #리얼터 #리얼터한상철 #한인리얼터 #시카고한인리얼터 #시카고 #일리노이 #일리노이한인리얼터 #시카고리얼터 #한인부동산칼럼 #일리노이리얼터 #부동산 #한인부동산 #부동산중개인 #미국 #Realtor_SangHan #realtorsanghan #realtor #realestateagent #help_everyone_live_in_a_better_home #chicagokoreanrealtor #selling #investing #Chicago #illinois #realestate #Residential #residentialbuilding

bottom of page